> 정치 > 정치일반
앙성·감곡지구, 농촌용수사업 선정469억 들여 양수장·토출수조 등
591㏊ 혜택… 2021년 공사 착수
김홍민 기자  |  hmkim2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20  18:48:5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충북 음성군 감곡면과 충주시 앙성면 일대의 다목적농촌용수개발사업이 '2019년 신규 기본계획 대상지구'로 최종 선정됐다. 

20일 자유한국당 경대수 의원(증평·진천·음성)에 따르면 '앙성·감곡지구 다목적농촌용수개발사업'은 총 469억여 원 규모의 국비가 투입되는 대규모 국가사업으로 양수장과 토출수조, 송수관로, 용수로 등의 사업을 통해 음성 감곡, 충주 앙성 지역 591㏊(179만평)가 혜택을 받는다. 

특히 올해 다목적농촌용수개발사업은 전국적으로 20곳이 신청해 2곳만 선정했는데 충북에서만 뽑힌 것이다.

이번 사업은 풍부한 남한강의 수자원을 활용해 물 부족지역에 공급함으로써 지역간 용수수급 불균형을 해소하고 가뭄 상습지역에 안정적인 용수공급체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정부는 기본계획 수립 및 실시설계 등의 절차를 거쳐 2021년부터 본격적으로 공사에 착수한다.   

경 의원은 "앙성·감곡지구의 선정을 위해 사업 신청부터 검토단계에까지 많은 공을 들여왔다"고 소개하고 "농식품부 및 관계부처와의 지속적의 협의를 통해 필요성을 건의하는 등 적극적인 노력을 이어온 결과 충북에서 유일하게 특히 전국에서 유이하게 최종 선정되는 결실을 맺게 됐다"고 말했다.

김홍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