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세종 > 대전
대전도시철도, 경영개선 제안공모 1위미세먼지 저감 방안 제안
이한영 기자  |  hy733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23  16:17:4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대전=충청일보 이한영기자] 대전도시철도공사가 대전시에 주관한 市 산하 '지방공기업 및 출연기관 경영개선 우수제안 공모'에서 1위를 차지해 최우수상을 받았다.

시는 공사·공단 및 출연기관 직원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해 경영개선 및 대민서비스 질 제고에 기여하고자 매년 우수제안 공모사업을 진행해 왔다.

공사는 갈수록 심각해져 가는 미세먼지에 대응하고 도시철도 이용고객의 안전 확보에 필요한 '지하터널 미세먼지 저감 방안' 2개 과제를 제안했다.

이중 공사 전기팀에서 제안한 '전차선로 자동세척 장비를 활용한 미세먼지 저감' 방안이 영예의 1위를 차지해 최우수상을 받았다.

또 철도사업팀이 제출한 '(초)미세먼지 저감 도시철도 운영기술 개발' 과제는 6위를 차지했다.

'전차선로 자동세척 장비를 활용한 미세먼지 저감' 방안은 도시철도 전동차에 전기를 공급하는 전차선로를 세척하는 장비를 터널 천정부와 상단 벽면부까지 세척할 수 있는 장비로 개량해 터널내 미세먼지를 저감하는 방안으로 올해 상반기 시험가동까지 마쳤다.

공사에서 개발 시험한 '전차선로 및 터널천정 자동 세척장비'는 전국에서 최초로 개발한 장비로 대전도시철도 상하행선 터널구간에 투입할 경우 연 2억5000만원의 예산 절감효과를 거둘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지하터널 천정부와 상단 벽면부의 분진과 흡착된 미세먼지의 세척으로 터널 공기질 개선에 상당한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공사관계자는 설명했다.

6위를 차지한 '(초)미세먼지 저감 도시철도 운영기술 개발' 과제는 정부출연연구기관인 한국철도기술연구원과 공동 추진하는 프로젝트로 인공지능 기반 (초)미세먼지 예측 및 고속 저감 기술을 개발하는 것으로 현장 적용시 (초)미세먼지를 50%이상 저감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했다.

공사 김민기 사장은 "이번 성과는 대전도시철도의 무사고 14년 전통을 이어가겠다는 현장 직원들의 노력과 지속 투자한 연구개발의 성과라고 생각한다"며 "이 제안들이 현실화되고 상용화되면 미세먼지로부터 시민들의 안전을 지키고 대전도시철도의 기술경쟁력을 한층 더 끌어올릴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