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충북경찰, 고유정 '의붓아들 의문사' 조사 일정 늦춰검찰, 전 남편 살인 수사 주력
진재석 기자  |  divinechoic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24  18:19:4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진재석기자] 고유정(36·구속)의 의붓아들(4) 사망사건에 대한 경찰 조사가 다소 늦춰질 전망이다.

검찰이 고씨를 전 남편 살인 혐의로 재판에 넘기기 전 막바지 수사에 주력하면서 의붓아들 사건이 우선 순위에서 밀렸기 때문이다.
24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고씨 의붓아들 사망사건을 수사 중인 충북 청주상당경찰서는 당초 25일을 전후해 제주지검으로 형사를 보낼 방침이었다.

그러나 검찰이 고씨의 구속기간을 한 차례 연장함에 따라 대질 조사 일정을 미룬 것으로 알려졌다. 전 남편 살인 혐의로 지난 1일 청주 자택에서 긴급체포된 고씨는 다음달 1일 구속기간이 만료됨에 따라 검찰의 기소 시점은 이날 전후로 보인다.
경찰은 검찰의 고씨 기소 시점에 맞춰 형사들을 파견할 계획이다.

또 의붓아들 사망 사건과 관련해 고씨와 남편 B씨(37)의 연관성과 사망 당시 정황을 살펴볼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고씨 조사에서 유의미한 답변을 받아낼 수도 있지만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며 "상황에 따라 고씨의 전 남편 살인 사건에 대한 재판까지 지켜봐야 하는 경우의 수도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진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