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막바지 향하는 고유정 '의붓아들 의문사' 사건충북경찰, 제주서 5차 대면조사
사망 시점 전후 부부 행동 파악
현 남편·본인 주장 신빙성 확인
진재석 기자  |  divinechoic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11  18:45:3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진재석 기자]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훼손한 혐의를 받는 고유정(36·구속)의 의붓아들 의문사와 관련, 충북 경찰의 최종 수사 결과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충북 청주상당경찰서는 11일 고씨가 구금된 제주교도소에서 5차 대면조사를 진행했다고 이날 밝혔다.

전날 고씨를 상대로 진행한 대면조사는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 약 10시간 가량 진행됐다.

경찰은 이날 의붓아들 B군(4)이 사망한 시점을 전후, 고씨 부부의 행동에 대해 집중적인 조사를 벌였다.

경찰 관계자는 "아들이 숨지기 전과 후 이들 부부의 행동을 중심으로 조사가 이뤄졌고, 현 남편의 변호인이 제시한 질의 요구 사항도 포함됐다"고 전했다.

이어 "구체적인 진술 내용은 수사 진행 중이므로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고씨와 숨진 의붓아들의 친부인 현 남편 A씨(37)와의 대질조사를 위한 일정도 조율 중이다.

현재 고씨는 의붓아들 의문사에 대해 '억울하다'는 입장을 내비치고 있으며 이는 '아들의 죽음은 고유정과 연관성이 있다'는 A씨의 주장과 대립된다.

경찰은 5차에 걸친 대면조사에서 확보한 고씨 진술과 '고씨가 의붓아들을 죽였다'고 의심하는 A씨의 주장 중 누구 말에 신빙성이 있는지 확인한다는 방침이다.

고씨는 전 남편 살해 혐의에 대해 묵비권을 행사했다. 그러나 의붓아들 의문사 사건에 대해서는 진술을 거부하지 않고 자신을 의심하는 여론 등에 대해서도 억울함을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충북 경찰은 제주청에서 넘겨받은 고 씨의 휴대전화 3대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2개를 디지털포렌식 해 분석했다.

경찰은 그간 분석한 자료와 고씨 부부의 진술 내용을 토대로 의붓아들 B군이 숨진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B군은 지난 3월 2일 오전 10시 10분쯤 고씨 부부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B군이 사망할 당시 집에는 고씨 부부 뿐이었다. A씨는 당시 경찰 조사에서 "아침에 일어나 보니 함께 잠을 잔 아들이 숨져 있었다"며 "아내는 다른 방에서 잤다"고 진술했다.

A씨는 최근 "경찰 초동 수사가 나에게만 집중돼 이해가 안 됐다"며 '고유정이 아들을 죽인 정황이 있다'는 취지로 제주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온 국민의 관심이 집중된 상황 속에 '의붓아들 의문사'를 수사하는 충북 경찰은 어떤 결과가 나오든 부담을 질 수밖에 없다는 시각도 나온다.

이에 경찰 관계자는 "현재 국민적 관심과 여론 등이 부담스럽지만 다양한 가능성을 두고 종합적이고 세밀하게 수사를 진행 중"이라며 "국민이 이해하고 납득할 수 있는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진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