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증평
증평군, 장이 익어가는 마을 권역단위 종합개발 본격 착수...행복한 농촌 만들어 나간다
곽승영 기자  |  focus5052@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14  13:25:4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북 증평군이 40억 원을 들여 추진하는 장이 익어가는 마을 권역단위 종합정비사업(2016~2019년)이 본 궤도에 올랐다.

증평읍 송산 1~4리 297.2ha를 아우르는 이 사업은 농촌마을 자원의 개발·육성과 도·농 교류를 통한 농촌의 다원적 기능 확충, 주민의 삶의 질 향상 등 농촌의 선도적 모델역할 제시를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기초생활 기반 확충, 지역 경관 개선, 지역 소득 증대, 지역 역량 강화 4개 분야에 대한 사업이 추진된다.

기초생활 기반 확충 분야는 송산 소공원과 마을회관 주변 및 마을안길 정비가 포함됐다.

송산 소공원에는 족욕장과 그늘막, 사각정자를 설치하고 조경을 식재해 주민들의 쉼터로 이용토록 한다.

소류지 생태공원 조성 등 지역경관 개선에도 힘쓴다.

생태공원에는 수질정화 식물을 식재해 수질 및 경관을 개선하고 송산 생태하천변에는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친수시설 등을 설치해 마을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한다.

옛 부터 마을주민들이 이용해 온 빨래터는 전통을 살리는 방식으로 정비해 관광자원으로 활용한다.
지역소득증대는 마을을 리모델링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장이익어가는마을은 지난 2007년 정보화마을에 지정되며 농촌체험 프로그램과 농특산품을 상품화하며 활로를 모색해왔다.

농촌마을 특성을 살린 가마솥 삼계탕 만들기, 전통김치 만들기, 된장·고추장 담그기 등의 체험프로그램과 장 단지(항아리) 분양, 장 판매 등을 통해 지난해에만 5600만 원의 수익을 거뒀다.

마을을 찾은 인원도 3440여 명에 이른다.

이처럼 주요 관광자원이자 소득창출시설로 자리 잡은 마을의 시설물을 새단장 해 더 많은 관광객들이 찾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이 밖에도 주민들의 역량강화를 위한 각종 교육과 마을경영을 지원한다.

군 관계자는 "권역단위 종합정비사업이 마무리 되면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더욱 풍부한 마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증평=곽승영기자

곽승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