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아산
독일 프라이부르크 벤치마킹아산시 벤치마킹 연수단,프랑스 이어 독일 방문
정옥환 기자  |  coh5949@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14  16:50:4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미세먼지 저감정책 추진을 위한 충남 아산시 해외 벤치마킹 연수단(이하 연수단)은 프랑스에 이어 7일 독일 프라이부르크에 도착해 프라이부르크혁신아카데미, 시청, 바덴뷔르템베르크주 지역위원회, 보봉단지, 프라이암트 바이오에너지 마을 등 이틀간 방문일정을 마치고 지난 12일 귀국했다.
 연수단이 방문한 프라이부르크는 이미 40년 전부터 신재생에너지를 보급하는 등 독일을 넘어 세계의 환경수도로 불리며 전 세계 국가들이 벤치마킹을 위해 잇따라 찾는 곳이다.
 아산시가 타 지자체보다 앞서서 시행하고 있는 공공건물 패시브하우스 정책 역시 10여년전 방문한 이곳 프라이부르크에서 단초를 얻어 사업을 계획한 것이다.
 첫 방문지인 프라이부르크혁신아카데미에서 시민이 주도한 환경도시로의 태동, 이산화탄소 배출 제로, 태양광을 중심으로 한 신재생 에너지 보급, 바이오 가스 설비를 통한 에너지 생산, 트램·자전거와 보행자 중심의 대중교통 체계 등을 견학 했다.
 이어 연수단은 프라이부르크 시청에서 독일 전체 인구가 감소하는 추세속에 오히려 인구가 늘고 있는 프라이부르크의 현황과 함께 태양에너지 이용과 자가발전 장려 정책, 에너지 소비량보다 에너지 생산량이 많은 플러스에너지 건물과 주택에 대해 배웠다.
 바덴뷔르템베르크주 프라이부르크 지역위원회에서는 프라이부르크의 공기 품질과 깨끗한 공기 계획에 대한 전문가 의견을 들었다.
 연수단은 난방 및 석탄화력발전소로 인한 미세먼지를 다양한 정책, 특히 시민과 합의를 통한 신재생에너지 활성화 등으로 대기질을 개선하는 과정에 대해 관심을 가졌다.
 플러스에너지 건물의 정수를 보여주는 프라이부르크 신시청사 건물 방문에서 태양광 효율을 높이는 구체적인 기술에 대한 문답을 비롯해 공유차량 활용, 직원 자전거 이용을 위한 샤워시설 등 세밀한 부분에 대한 검토도 이뤄졌다.
 프라이부르크 중앙역사에서는 트램과 자전거로 연계되는 광역교통망을 살피고, 보봉단지에서는 도보로 이동하며 소비전력의 5배를 생산하는 헬리오트롭 건물을 비롯해 태양열에너지 주택단지,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로 이루어지는 재생에너지 사용 및 내연기관 차량 줄이기 정책 등을 확인했다.
 이와함께 풍력발전시설 1기당 백여명이 넘는 시민이 참여해 주주 방식으로 운영되는 흑림 풍력발전단지, 분뇨와 옥수수를 활용한 바이오가스로 전기를 생산하는 프라이암트 마을 등을 방문해 신재생에너지 우수 활용사례를 살폈다.
 오세현 시장은 "환경친화도시 아산의 미래를 위한 혁신에서 시민과의 합의는 가장 중요한 요소다"며 "사회적 합의에 따라 서로 눈높이를 맞추고 희망찬 미래를 구상할 때 필요한 공공의 역할은 무엇인지 프라이부르크에서 다양한 해답을 얻었다"고 했다./아산=정옥환기자

정옥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