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文,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 재가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16  19:44:0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이득수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오늘 오후 2시40분 윤 신임 검찰총장 임명안을 재가했다"며 "윤 신임 총장의 임기는 문무일 현 검찰총장의 임기가 끝난 직후인 25일 0시부터 시작된다"고 밝혔다.

앞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지난 8일 윤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열었으나 각종 의혹과 위증 논란으로 인사청문(인청)경과보고서 채택은 무산됐다.

이에 따라 현 정부가 들어선 후 인청 보고서 채택없이 임명된 장관급 인사는 16명으로 늘어났다.

문 대통령은 전날인 15일까지 윤후보자에 대한 인청보고서 송부를 국회에 재요청했으나 회답이 없어 임명을 강행했다. 청와대는 '윤 후보자에 대한 의혹들은 해명됐고, 위증한 것이 아니다'라는 입장이다.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