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충주
동충주역 논란, 정치권 이어 민간으로 확산화합릴레이 캠페인…환경연대 “시민합의 먼저”
이현 기자  |  sonarma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21  14:39:2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주=충청일보 이현 기자]  충북 충주지역의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동충주역 논란이 정치권을 너머 민간으로 번지고 있다.

 충주시민 A씨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야 대립구도와 날선 공방에 맞서 하나된 모습을 원하는 시민의 자발적 운동”을 표방하며 ‘동충주역 유치 화합릴레이 SNS캠페인’을 제안했다.

 ‘충주를 위한 정책이라면 정쟁이 될 수 없다’라고 종이에 적은 인증샷을 각종 SNS에 올리고, 48시간 내에 다음 참가자를 3명 이상 지목하는 방식이다.

 그는 “동충주역 유치는 충주발전의 백년대계”라며 “반대 논리가 있다면 그 근거에 대한 대책을 연구해 대승적 화합의 릴레이가 되길 원한다”고 덧붙였다.

 이 제안은 정치인과 각종 단체 관계자 등 13명을 릴레이 대상으로 지목, 응답자를 통해 빠르게 확산 중이다.

 하지만 동충주역 유치 추진을 전제로 화합을 내세운 제안에 민주당 관계자들은 동참하지 않으며 온도차를 보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박일선 충북환경연대 대표는 조길형 시장의 ‘응징’ 발언과 민주당의 대응을 동시에 비판하고 나섰다.

 박 대표는 성명을 통해 “조 시장의 발언은 시민에 대한 협박이자 지방자치에 대한 폭거”라며 “시민 앞에 즉각 석고대죄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연구와 조사, 토론, 시민적 합의가 선행돼야 함에도 추진기구를 먼저 만들었다”며 “철도시민위원회를 구성해 여러 역과 주민 피해, 환경 훼손 등에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박대표는 “시의회 다수석을 차지하는 집권당임에도 그간 철도를 비롯한 시정운영에 책임을 다하지 못한 민주당의 각성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