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괴산
괴산 산단 조성·분양…지역경제 영향 ‘미미’대제 산단 분양률 96.2%…고용인원 335명에 불과
곽승영 기자  |  focus5052@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21  16:04:2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괴산=충청일보 곽승영 기자] 충북 괴산군에 조성됐거나 분양 중인 산업단지가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군에 따르면 현재 대제산업단지, 유기식품산업단지, 발효식품 농공단지, 첨단산업단지 등이 조성됐거나 분양을 서두르고 있다.

군은 민선7기 2년 차 목표를 산업단지 조성으로 지속적인 성장 동력을 확보해 일자리 창출과 정주기반을 조성해 미래 경제기반을 다지겠다는 계획이다.

분양률이 96.2%에 가까운 대제 산업단지의 경우 인구증가와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에 이바지 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현재 30개 입주업체 중 15개 업체만 가동되고 있고 고용예정인원도 1112명을 예상했지만 실제는 335명에 그친 것으로 알려졌다.

많은 예산을 들여 일자리창출과 지역경제에 이바지 한다는 목적으로 산단 유치를 했지만 기대치는 그리 크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이 같은 현상은 애초 산단에 들어설 나머지 15개 업체가 현재 공사 중이거나 준비를 하는 과정이 지지부진 한 게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4개 업체는 공사 중에 있고 11개 업체는 준비 중에 있어 이들 업체가 가동에 들어가기 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군 관계자는 “공사 중이거나 입주를 준비 중인 업체에 독려를 하고 있다”며 “이들 업체가 정상적으로 운영되면 지역경제가 어느 정도 살아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곽승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