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당진
당진 복운리, 마을발전기금 갈등 일파만파8억7천만원 중 2억9천만원 용처 불명
주민 "착복·유용"-개발위 "횡령 안해"
최근석 기자  |  cks516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21  16:37:2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당진=충청일보 최근석 기자] 충남 당진시 송악읍 복운1리가 마을발전기금 횡령 등으로 개발위원회(위원장 최성, 이하 개발위)와 주민들 사이에 갈등이 일파만파 확대되고 있다.

 마을발전기금은 마을 발전에 꼭 필요한 자금이지만 투명하게 운영하지 못하다 보니 개발위와 주민들 사이에 갈등이 커지면서 마을 분란의 불씨가 되고 있다.

 복운1리는 약 60여 가구가 살고 있으며 GS Eps와 한전중부건설 등에서 제공받는 발전기금이 1년이면 수억원에 이른다.

 이를 개발위가 주도적으로 관리해왔으나 이 중 일부를 위원장이 착복하고 횡령했다 게 주민들의 주장이다.

 제보자 A씨는 "기업이 마을에 발전기금을 주는 것은 민원 해결이 목적"이라며 "마을 책임자들은 받은 돈으로 공익목적의 다양한 사업을 투명하게 추진해야 하는데 회개처리 내역 등을 볼 때 횡령 의혹이 들어 조 모 이장을 주축으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고 말했다.

 고소장에는 개발위가 지난 2015년 9월 14일 최성 등 5명의 공동명의로 송악농협 상록지점에서 통장 개설 후 10월 21일부터 12월 29일까지 4회에 걸쳐 한전중부건설이 7억원을 입금했고 기타 1억7000만원이 들어와 합계 8억7000만원이 입금됐다.

 여기서 같은 해 10월 23일부터 다음 해 6월 15일까지 11회에 걸쳐 8억7000만원이 인출됐고 이 중 마을회관 신축부지 매입 대금으로 5억8000만원을 지출했으며 나머지 2억9000만원은 사용처가 불분명해 횡령으로 고소한 것.

 A씨는 "개발위에서 임의로 돈을 지출하고 이를 무마시키는 일이 비일비재하다"며 "공개한 회계처리 내역서를 봐도 지출을 중복 처리하거나 뒤죽박죽 돼서 알아보기 힘들어 착복하고 유용한 것이 확실하며 마을 일이라고 덮고 가기에는 액수가 너무 크다"고 밝혔다.

 이 외에 "발전기금으로 마을재산을 구입하면서도 접도구역에 속한 땅을 시세보다 비싸게 주고 산 것도 몇 사람이 짜고 금액을 올려준 후에 나눠 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개발위 관계자에 따르면 "개발위원이 10여 명이나 되고 기금을 횡령한 일이 없다"며 "지난 해 가을에 감사할 때도 이상이 없었고 지금도 철저하게 감사가 이뤄지고 있어 별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회적 갈등은 어느 지역이나 상존하는 현실이기는 하지만 시 일부 지역은 주민이 입주 기업에 마을발전기금을 요구하며 민원을 앞세우는 집단적 행동이 도를 넘고 있어 빈축을 사고 있다.

 A씨는 "마을 발전기금 불법사용 문제는 비단 복운리 만의 문제가 아니라 바다와 인접한 지역은 모두 해당이 될 것으로 추정한다"며 "차제에 전수조사를 할 경우 불법으로 사용한 것이 수없이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