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충주
충주시의회 여야 동충주역 신설 입장차 뚜렷韓 박해수 “물류비 절감” vs 民 곽명환 “기존 동량역 활용”
이현 기자  |  sonarma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23  15:22:1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북 충주시의회 여야 의원들이 23일 제236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동충주역 신설에 대해 극명하게 다른 자유발언에 나서 뚜렷한 입장차를 드러냈다.

 자유한국당 의원은 물류비용 절감을 강조하며 동참을 촉구했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중앙부처 설득이 어렵다며 기존 노선에 연결하는 도로의 확장을 대안으로 내놨다.

 먼저 발언대에 선 박해수 의원(56, 봉방ㆍ문화ㆍ성내충인)은 “물류비용 절감과 충주역의 부족한 확장성 극복을 위해 동충주역 유치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윤 창출이 목적인 기업의 제조원가를 낮추는 핵심 중 핵심은 물류”라며 “한 대의 객차에 50t 수화물 40대 가량을 운반하는 철도를 기반으로 복합물류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중부권 최대 물류 수송역인 제천은 하루 38건 도착에 33건 발송하고, 여객 합계 260차례 운행한다. 제천조차장은 폭 1435m. 길이 4㎞인데 비해 충주역은 확장성에서 많이 부족해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라도 동충주역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반면 곽명환 의원(37, 목행ㆍ용탄ㆍ칠금금릉)은 “기존 노선을 유지한 채 동량역을 물류 전용역으로 전환하고, 동충주산업단지~동량역 531호 국도를 4차선으로 확장하자”고 제안했다.

 곽 의원은 “철도 고속화의 가장 큰 취지인 속도와 시간단축에서 벗어나 있는 동충주역은 국토부 설득에 무리가 있고, 재원도 1000억원 가량 들어가 기재부 사업적정성 검토를 통과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대안이 실현되면 동충주산단에서 8분, 목행산단에서 5분 걸리고 신설 예정 산단과의 연결성도 해결된다”면서 “동량면과 산척면의 시내 접근성이 용이해져 균형발전에고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충북도와 국토부, 기재부 설득에 온 힘을 쏟아야 하며 설득 책임은 이종배 국회의원에게 있다”며 “더이상 찬반 이분법적 논리로 이 사업을 재단하지 말기 바란다”고 말했다./충주=이현기자

이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