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올 여름, 영화와 음악으로 젖는다15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개막
이재남 기자  |  7530753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08  19:12:0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제천=충청일보 이재남 기자] 15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JIMFF)가 8일 오후 7시 충북 제천시 청풍호반 특설무대에서의 개막식으로 일정을 시작했다.

올 영화제는 '물 만난 영화, 바람난 음악'을 캐치프레이즈로 오는 13일까지 옛 동명초교, 의림지 수변무대, 메가박스 제천 등에서 역대 최다 상영작인 37개국 127편의 음악영화가 상영된다. 

또 레게 강 같은 평화(스컬&하하), 김창완 밴드, 휘성, 에일리 등 탄탄한 라인업을 보여주는 30여 팀 가수 음악 공연도 선보인다.

무성영화와 생음악을 함께 즐길 '시네마 콘서트', 심야 디제잉 프로그램 '쿨나이트', 동명로 77무대(옛 동명초)에서 열리는 각종 공연 이벤트까지 관람객들에게 잊을 수 없는 여름 밤 추억을 선사한다. 

이날 개막식은 배우 임원희와 가수 손담비 사회로 진행됐다.

이 자리엔 이상천 조직위원장(제천시장)을 비롯해 영화감독인 허진호 집행위원장, 가수 겸 탤런트 정수정(크리스탈) 홍보대사, 제천아시아영화음악상 수상자인 음악 프로듀서 임강씨가 함께 했다.

또한 영화진흥위원회 오석근 위원장을 비롯해 울주세계산악영화제 배창호 집행위원장, 평창남북평화영화제 방은진 집행위원장,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신철 집행위원장, 부산국제영화제 영화인회 이춘연 이사장 등 국내 주요 영화인도 참석했다.

오광록, 박규리, 임원희, 함은정, 김재욱, 한지일, 유지태 등 배우들도 관객들과 만났다. 

해외게스트로 개막작 '자메이카의 소울: 이나 데 야드' 출연 뮤지션인 키더스 아이, 윈스턴맥아너프, 픽시가 레드카펫 행사로 관객들과 만났으며 이들은 개막식 무대에서 특별 공연를 선보였다.

이밖에 국제경쟁부문 심사위원단 관금붕 감독(심사위원장), 나센 무들리 시드니영화제 집행위원장, 다니스 타노비치 감독, 백은하 영화 저널리스트가 레드카펫에 올랐다.

국제경쟁부문인 세계 음악영화 흐름 상영작인 '리듬은 어디에나'의 라지브 메논 감독, '펑크족의 꿈' 지미 핸드릭스 감독, '아코디언 연주가의 아들' 페르난도 베르누에스 감독, 시네마 콘서트 연주자 마르친 푸칼룩도 레드카펫 행사에 함께했다.

이재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