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에스에프코리아, 경유차량 미세먼지 저감장치 시제품 내놔남양코스메틱과 공동개발
이달 말부터 본격 생산 예정
이한영 기자  |  hy733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12  19:13:3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에스에프코리아 방승한 소장이 경유차량에 미세먼지 저감장치를 장착하고 있다.

[대전=충청일보 이한영 기자] 에스에프코리아(소장 방승한)와 남양코스메틱(대표 임영배)은 12일 경유 차량용 외부 배기구에 장치하는 고농도 미세먼지 저감장치를 공동 개발해 시제품을 내놨다.

이번 시제품은 차량 외부 배기구에 장착하는 필터 타입으로 경유차, 이륜자동차량에 장착할 수 있다. 

후면에 공기가 유입되면 내부 팬이 작동해 매연을 빨아들여 전면 정전기 필터가 또 다른 팬과 함께 회전한다. 외부 매취 필터는 공기를 2중으로 매연을 정화하고 내보내는 구조다.

도로주행 테스트(1)에서 1t 포터에 장작 후 8Km를 18분간 주행해 0.59(g)포집된 것을 'KTR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에 의뢰했다.

시험 항목에 의해 정제수 2000㎖에 침전 추출한 결과는 구리, 암모니아, 황산, 아연, 크롬이 검출됐다.

도로주행 테스트(2)에선 1t 포터에 장작 후 14Km를 30분간 포집량은 3(g)으로 나타났다. 시험 결과에서 나타났듯이 필터의 종류에 따라 포집량이 다르게 나타난 것을 알 수 있으며 경유차량에서 배출가스의 심각성을 보여줬다. 

방 소장은 "현재 DPF 장치는 2.5t 이상  5년 이상 된 차량에만 지원되고 있다"며 "지원받지 못하는 1t 차량이나 수많은 경유차들 모두가 배기가스를 쏟아내고 있다고 보아도 무방할 것이다. 국민들은 경유차에서 배기가스가 나온다는 것은 알지만 이렇게 심하게 나오는 줄은 몰랐을 것"이라고 말했다.

에스에프코리아는 국내 경유차량 990여 만대에 개발된 저감장치를 장착한다는 계획으로 2차 승용차용 미세먼지 저감장치 시제품 출고를 앞두고 있으며, 경유차와 이륜자동차량용 저감장치는 이달 말 쯤 본격 생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