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이번엔 옥수수 걱정인가"열대거세미나방, 충남 4개 시·군 확산
태풍 레끼마 영향으로 피해 급증 우려
道 "방제하고 추가발생 확인 예찰 강화"
박보성 기자  |  bakin1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12  19:21:4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열대거세미나방

충남 서천에서 옥수수에 큰 피해를 주는 열대거세미나방(사진)이 발견된 지 열흘 만에 4개 시·군으로 확산하는 등 피해가 커지고 있다. 

12일 충남도에 따르면 지난 9일까지 열대거세미나방 피해를 본 도내 사료용 옥수수밭이 태안·서천·당진·홍성 등 4개 시·군 6.6㏊로 집계됐다. 

지난 달 30일 서천군 서면 부사리와 원두리 사료용 옥수수밭 1.9㏊에서 2∼4령의 열대거세미나방 애벌레가 확인된 지 이틀 만에 태안지역에서도 발견됐다. 

이어 당진, 홍성 등 서해안 지역 옥수수밭을 중심으로 확산해 열흘 만에 피해 면적이 3.5배 가까이 늘었다. 

열대거세미나방은 유충 시기 식물의 잎과 줄기에 피해를 주는 해충으로, 암컷 한 마리가 최대 1000개의 알을 낳을 수 있다. 

바람을 타고 하룻밤에 100㎞ 이상 이동할 수 있어 방제 시기를 놓칠 경우 작물에 심각한 피해를 준다.

국내에서는 지난 6월 제주에서 처음 발견된 뒤 전남·북, 경남 등으로 퍼지고 있다.

특히 중국의 하이난섬과 광둥성, 푸젠성 등을 중심으로 피해가 큰 것으로 알려져 중국으로부터 불어오는 바람의 방향이 국내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된다. 

충남도 농업기술원 관계자는 "중국 동해안을 따라 북상 중인 9호 태풍 레끼마의 영향을 받아 피해가 급증할 가능성이 있다"며 "현장 방제 작업과 함께 추가 발생 확인을 위한 예찰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박보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