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세종 > 대전
대전시, '청년창업지원카드' 인기 좋네~자격 완화, 혜택 확대에 650명 신청, 올 초 목표 200% 초과 달성
이한영 기자  |  hy733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13  15:38:0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대전시가 시행한 청년창업지원카드 사업이 올해 목표를 초과달성하면서 인기를 얻고 있다.
 13일 시에 따르면 지난 달 22일부터 지난 9일까지 청년창업지원카드 사업 신청을 접수한 결과 총 300명 모집(예비인원 제외)에 200% 초과한 650명이 신청했다.
 창업초기 청년창업가들의 창업 생존율을 높이고, 창업 초기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청년들의 사업 활동을 돕기 위해 월 50만원 씩 6개월간 최대 300만원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창업 3년 이내인 연 매출 2억원 이하의 업체를 운영하는 만 18~39세 이하의 대전 청년들이 지원대상이다.
 이 사업은 '대한민국 법률 및 정책대전 로스타 케이(LAW STAR_K)'라는 전국정책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우리시 청년들의 정책제안으로 지난해부터 시작됐다.
 이후에도 전문가 및 언론, 정책 당사자인 우리시 청년 창업가들의 꾸준한 의견을 거쳐 개선되어온 사업이다.
 특히 올해 청년창업지원카드는 기존 대상자의 거주요건 및 창업 기간, 매출액 등 자격요건을 대폭 완화했다.
 이는 수익이 거의 없고 있어도 수익구조가 불안정한 초기 창업자들의 요구를 반영한 것으로, 지원 금액 또한 월 30만원에서 50만원으로 늘려 초기 창업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했다.
 시는 1차 서류심사 및 2차 선정위원회 심사를 거쳐 내달 26일 최종 대상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최명진 시 청년정책과장은 "이번 제5차 청년창업지원카드 사업이 접수부터 예상 목표인원을 2배 이상 넘어섰는데 이는 우리시 청년들의 적극적인 정책참여의 결과이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청년정책 사업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대전=이한영 기자

이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