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김종대 의원 "일본의 경제·안보도발, F-35 자체정비 계기 삼자"13일, 청주 MRO·관광산업 토론회…민군 복합 항공정비로 1만 개 일자리 창출 주장
김홍민 기자  |  hmkim2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13  17:39:5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김홍민 기자] 정의당 충북도당위원장인 김종대 의원(비례대표, 청주 상당지역위원장)은 일본의 경제·안보 도발에 맞서 청주를 우리나라 전략자산인 F-35 스텔스기의 자체 정비 및 민·군(民·軍)  항공정비(MRO) 기지로 육성하자고 제안했다. 

김 의원은 또 항공정비를 산업으로 일으킬 경우 1만 개의 일자리 창출도 가능하다고 전망했다.  
김 의원실과 정의당 충북도당은 13일 청주 S컨벤션 라비홀에서 '일본의 도발에 맞설 카드, 청주 항공산업·관광 육성전략'이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열었다. 

이날 토론회는 일본의 안보·경제 도발이 장기적으로 충북과 청주를 조준 타격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마련됐다. 

일본은 러시아군용기가 독도영공을 침범하는 준엄한 상황에서도 독도 침탈 야욕을 또다시 드러내 우리 국민들을 분노케 하기도 했다.  

하지만 정부는 청주 17비행단을 모기지로 하는 전략자산인 F-35의 정비를 향후 일본의 전범기업인 미쓰비시에 맡길 가능성도 제기된다. 

김 의원은 이날 주제발표를 통해 일본의 안보경제 도발이라는 위기에 맞설 카드로 '항공정비와 관광산업 육성'에 대한 비전을 제시했다. 

그는 "독도는 단지 남북이 아닌 세계열강들이 각축하는 핫스팟(열점)이 됐다"며 "상공에서 상황 발생 시 출동시킬 전투기 F-35는 모기지인 청주에서 정비할 수 있도록 미국에서 정비권한을 가져와 '안보독립'을 이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회 국방위원이기도 한 김 의원은 "20대 국회에서 사활을 걸고 이를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F-35 정비시설과 인력 등을 청주로 끌어들이게 되면, 산업의 집적효과를 누릴 수 있다는 게 김 의원의 설명이다. 

핵심은 민·군 항공정비를 국가적 과제로 통합하는 것이다. 

김 의원은 군용기 430기, 군 헬리콥터 488기, 민간항공기 426기 등 도합 1300여기에 중국 동북 지역의 민항기 정비까지 청주에 유치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김 의원은 "이 항공기 정비물량의 일부만 가져와도 청주에서 일자리 1만 개 창출이 가능하다"며 민·군 항공정비 기지 유치를 재차 강조했다.

김홍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