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충북도'오송 바이오생산단지' 조성중앙투자심사 등 거쳐
2024년 9월 착공 예정
김홍민 기자  |  hmkim2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13  18:52:1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충북도가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공북리, 상정리, 연제리 29만3000㎡ 부지에 바이오 생산단지를 조성한다.

오송첨복단지는 의약 및 의료기기 등 연구개발 중심 단지로 오송첨복단지 내 입주기업의 제조업 활동에 제약이 있어 이를 보완하기 위해 제조·생산이 가능한 생산기반시설을 갖춘 산업단지를 개발하는 것이다.

도는 13일 타당성 조사와 중앙투자심사 등 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2021년 9월 착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사는 2024년 6월 끝난다.

앞서 도는 지난 9일 부동산 투기 및 난개발을 막기 위해 오송읍 공북리, 상정리, 연제리 일대를 개발행위 허가 제한지역으로 지정·고시했다.

맹은영 도 바이오정책과장은 "6대 국책기관, 오송 첨단의료복합단지, 오송 1, 2생명과학단지와 연계해 오송을 바이오헬스산업의 거점지역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김홍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