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충북 의료환경 최하위권… 의대 정원 늘려야"도내 의료기관 2017개로 13위
치료가능사망률도 가장 높아
이현 기자  |  sonarma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13  19:31:4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주=충청일보 이현기자] 충북대병원 충주분원 유치와 건국대 의학전문대학원 정상화 등 충주지역 의료 서비스 개선 요구가 확산되는 가운데 충북의 의료환경이 전국 최하위권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이종배 의원(사진)실에 따르면 충북은 의료기관 수, 의사 수, 의과대학 정원 등 의료 인프라가 전국 최하위권이며 치료가능사망률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의료 취약지대다.

2017년 기준 도내 의료기관은 17개 광역지자체 중 13위 수준인 2017개이며 의사 수도 2417명으로 14위에 그치고 있다.

인구 수가 비슷한 전북이 각각 2815개와 3598명으로 8위, 7위를 기록한 것과 비교된다.

의대 정원은 더 심각하다.

충북의 의대 정원은 89명(충북대 49명, 건국대 40명)으로, 인구 수가 비슷한 전북 235명과 강원 267명 등의 3분의 1 수준이다. 실질적으로 서울에서 운영되는 건국대 글로컬캠퍼스 의학전문대학원 정원을 빼면 49명이 전부다.

건국대 의전원의 편법 운영은 우수 인재의 수도권 유출을 부르고 주민들의 양질의 의료복지 수혜 기회를 박탈하며 지방 대학병원의 경쟁력 약화를 초래해 주민 피해로 귀결된다는 지적이 따른다.

열악한 의료 인프라 실태를 반영하듯 충북의 치료가능사망률(양질의 보건의료서비스를 통해 피할 수 있는 원인에 의한 사망자 비율)은 전국 1위인 인구 10만명 당 58.5명이다. 제 때 제대로 치료 받았으면 사망에 이르지 않았을 환자의 비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다는 의미다. 충주도 54.2%로, 전국 평균 50.4%을 웃돌아 의료 서비스 확충이 시급한 상황이다.

또 입원환자 수의 연평균 증가율(7.3%)도 전국 1위로 전국 평균 4.7%를 훌쩍 넘는다. 

이에 따라 이 의원은 물론 충북도도 의료환경 개선의 단초가 되는 의대 정원 증원과 건국대 의전원 정상 운영을 정부에 요구하고 있다.

특히 의대 정원 증원은 도내 중·북부권 의료 서비스 개선을 위해 요구되는 충북대병원 충주분원의 인력 수급과 직결되는 문제이기도 하다. 

이 의원은 "우리나라 국민 1000명 당 의사는 2.3명으로, OECD 국가 중 최하위여서 의사 수를 늘려야 한다"며 "복지부를 압박해 의대 정원을 늘리고 충북이 우선 배정 받도록 해 충북대병원 분원이 빨리 충주로 올수 있도록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