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충주
충주서 평화의 노래 “위안부 할머니 잊지 않겠습니다”평화의소녀상 앞 위안부 기림의날 콘서트
이현 기자  |  sonarma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15  15:08:4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주=충청일보 이현 기자]  위안부 기림의 날인 14일 충북 충주 평화의소녀상과 일제의 잔재인 조선식산은행 충주지점 앞에서 평화의 노래가 울려 퍼졌다.

 '아름다운사람들 평화나비'는 이날 성내동 관아골주차장 평화의소녀상 앞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평화나비콘서트'를 열었다.

 콘서트는 헌시 낭독과 노래, 퍼포먼스, 헌정곡, 창작무 등으로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로하고 역사의 진실을 외면하는 일본의 사과를 촉구했다.

 또 청학동 김봉곤 훈장과 국악자매 김다현 양이 시민들과 홀로아리랑을 부르며 직접 만든 '회초리태극기' 200점을 나눠줬다.

 김선정 사무국장은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와 인권회복을 위해, 아픈 역사를 잊지 않고 잘못된 과거사를 바로잡기 위해 세계의 시민들이 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