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여야, 文 대통령 경축사에 반응 엇갈려민주 "日 넘을 역량 제시"
한국 "허무한 경축사"
바른미래 "대안 없는 구호"
민주평화 "비전제시 필요"
김홍민 기자  |  hmkim2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15  18:37:2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15일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에 대해 상반된 평가를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희망찬 미래를 구체적으로 그렸다'며 환영했지만, 자유한국당은 '공허한 말 잔치'라고 혹평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분단을 극복하고 평화경제를 바탕으로 통일을 이루는 것이 광복의 의미임을 분명히 한 경축사"라고 긍정 평가했다. 

특히 "광복 100주년을 맞는 2045년에 평화와 통일로 하나 된 원 코리아(One Korea)의 기반을 다지겠다고 약속함으로써 원칙과 대의로만 여겨졌던 통일의 과업을 통시적인 목표로 뚜렷이 제시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일본의 경제보복과 안보를 위협하는 요인들을 도약의 발판으로 일거에 전환하고 이를 현실화할 수 있는 역량을 구체적으로 드러냈다"며 "대한민국의 희망찬 미래를 그려낸 경축사"라고 강조했다.

반면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결국 말의 성찬으로 끝난 허무한 경축사"라고 질타했다. 

전 대변인은 "대통령의 경제 인식 역시 '북한과의 평화경제로 일본을 뛰어넘자'던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의 황당한 해법을 고스란히 되풀이했다"며 "일분일초가 타들어 가는 경제 상황을 타개할 현실적 대책에 국민은 목마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는 가슴이 뜨거워지는 말이지만, 문재인 정권 들어 '아무나 흔들 수 있는 나라'가 되고 있다"며 "나라를 되찾기 위해 피 흘린 선열들 영전에서 이런 굴욕이 없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논평에서 "대통령 경축사에서 당면한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대책은 실마리조차 보이지 않았다"고 비판하고 "실질적인 대안이 없는 '정신 구호'의 나열에 불과했다"고 비난했다. 

이 대변인은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만들겠다는 대통령의 다짐에 국민은 물음표가 먼저 스쳐 간다"며 "대한민국이 지금 문 대통령에 의해 '마구 흔들리는 나라'가 된 것 아니냐는 물음일 것"이라고 꼬집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큰 틀의 경축사 메시지에는 동의한다"면서도 "지금 한일, 남북, 한미, 한중 관계를 어떻게 풀어낼지 그 비전을 국민에게 주는 것이 필요했다"고 지적했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자강의 길을 모색하면서도 동아시아 연대의 시선을 놓치지 않은 힘 있는 경축사"라면서도 "평화공동체를 이뤄가기 위해서 그 출발은 '사람'이 돼야 하며, 경제기조의 우경화는 경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홍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