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종합
충북대학병원 망막 진료팀
도내 최초 수술 5천회 달성
진재석 기자  |  divinechoic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15  19:02: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진재석기자] 채주병·김동윤 교수로 구성된 충북대학병원 망막진료팀은 유리체 망막 질환 환자 진료를 시행하고  24시간 응급 진료 및 수술을 통해 도내 망막질환 환자의 신속한 진료와 실명 예방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고 병원측은 전했다.

충북대병원 관계자는 "망막 수술은 망막 박리, 당뇨망막병증, 포도막염 등 실명을 초래하는 질환을 치료하는 것으로 까다롭고 어려운 수술에 속한다" 며 "병원이 까다로운 수술에 필요한 첨단 장비를 갖췄고 우수한 의료진이 적극적으로 치료에 나서 도내 최초로 망막 수술 5000회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진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