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충주
충북 올해 첫 벼베기…충주 ‘올벼’앙성면 모내기 후 112일만에 수확
이현 기자  |  sonarma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18  15:22:3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주=충청일보 이현 기자]  충북지역 올해 첫 벼베기가 지난 16일 충주시 앙성면 중전리 윤병관 씨(54) 논에서 실시됐다.

 이날 0.4㏊ 규모 논에서 진행된 벼베기 품종은 조생종 '올벼'로, 지난 4월 26일 모내기 후 112일만의 수확이다.

 올벼는 추석 전 수확이 가능해 소비자 인기를 끌며 농가 소득 증대에 기여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벼베기는 외관상 90% 이상 익었을 때가 가장 적당하며 조생종은 이삭이 팬 후 40∼50일, 중·만생종은 50∼55일쯤이다.
 

 시 관계자는 “비온 후나 이슬이 내려 벼가 젖었을 때 수확하면 벼 알이 깨지거나 유실될 우려가 높다”며 “마른 상태에서 수확하고 콤바인 작업은 반드시 적정 속도를 유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