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1급 발암물질' 석면 공포 재현되나 … 주민 불안 확산비봉면 신원리 석면 함유 토석
청양∼신양 IC 도로건설 유입
예산 생태하천 복원 현장 반입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18  18:47:1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청양군 비봉면 신원리 토석 채취장.

[충청일보 특별취재팀] 민선 6기 충남 청양군민을 석면 공포에 휩싸이게 했던 청양군 비봉면 석면검출 토석 채취장의 토석이 최근 청양∼신양IC간 도로건설공사 현장에 반입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토석은 예산군의 생태하천 복원사업 현장에까지 반출된 정황이 드러나 1급 발암물질인 석면 공포가 재현될 조짐이다.

2017년 당시 석면이 함유됐다는 비봉면 신원리 578-6의 토석 채취장은 당초 신청면적 1만4415㎡에 토사반출량이 9만7918㎥다.

대부분의 토석은 인근 공사현장으로 반출됐으나 잔량은 2017년 초 우량농지 조성을 목적으로 청양지역 내 농경지 곳곳에 객토 됐다.

토석 채취현장의 석면 문제가 불거지자 피허가자는 국립환경과학원 인정 토양 중 석면분석기관인 충북 충주시 소재 A업체에 석면분석을 의뢰했다.

분석 결과 암석에서 악티노라이트석면이 검출됐다. 문제는 시료 채취과정에서의 의문점이다. 분석목록에는 'A업체의 시험성적에 명기돼있는 상기 시료는 분석기관인 A업체에서 채취한 것이 아님' 이라고 적시하고 있다.

실제로 이곳에 의뢰한 시료는 택배를 통해 전달됐으며, 시료 채취가 문제의 지번에서 이뤄졌는지조차 의구심을 자아내고 있다.

이뿐만이 아니다. 여론이 쇄도하자 충남도가 시험기관을 통해 성적을 의뢰한 결과 시험성적서 또한 일치한 결과를 통보했다. 

여기서 주목할 부분은 피허가자와 충남도가 석면검사를 의뢰한 기관이 같다는 점이다. 

시험성적서에 명기돼있는 시료 채취는 분석기관이 채취한 사실이 없다는 점이나, 암석에서 석면이 검출돼 충남도가 청양군에 이 사실에 대한 문제점을 행정문서를 통해 전달했다는 점 등으로 미뤄 청양군이 외부의 입김이나 봐주기식 행정으로 군민들을 우롱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문도 제기된다.

특히 청양군이 석면이 함유된 토석 채취장에 대해 폐쇄와 같은 엄격한 행정재제을 가하지 않고 수수방관하는 사이 석면함유 판정을 받은 토석이 군 경계를 넘나들며 주민들을 공포로 몰아가고 있다.

주민들은 청양군이 행정 불신을 잠식시키기 위해서는 지금이라고 행정에 대한 잘잘못을 가려 민선 7기 군민들의 행정에 대한 오해와 주먹구구식의 행정에서 하루빨리 탈피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민선6기 행정세습이 뒤풀이 되어서는 안된다는 지적도 잇따르고 있다.

문제의 토석 채취장 변경허가서에 따르면 지난 해 7월 당초 1만4415㎡에서 변경 후 1만6593㎡로 2178㎡가 증감했고, 토사반출량 역시 9만7918㎥에서 변경 후 10만7325㎥로 9407㎥로 증감했다.

[관련기사]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