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음성
충북농협, 주말 돌풍ㆍ비 피해농가 현장 방문음성 대소면 농가 비닐하우스 파손과 농작물 피해 발생
김록현 기자  |  ysk151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21  14:41:1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음성=충청일보 김록현 기자] 김태종 충북농협 본부장과 권혁산 음성군지부장, 박희건 대소농협조합장 등 농협 임직원은 주말 돌풍과 호우로 피해를 입은 음성군 대소면 삼정리, 삼호리, 내산리 농가를 방문해 피해상황을 살펴보고 복구대책을 협의했다.

 이번 돌풍으로 인해 음성관내 잠정 14개 농가에 비닐하우스 90여동이 파손돼 수확기에 있는 토마토, 애호박, 쑥갓 등 농작물 피해가 발생했다.

 김태종 본부장은 "갑작스런 자연재해로 피해를 본 농가에 심심한 위로를 전했다"며 "농작물손해보험 등 신속한 피해복구와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김록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