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충주
KBS충주방송국 통폐합 반대 여론 확산환경연대·민주당 "사실상 폐국, 반대"
이현 기자  |  sonarma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21  18:08:1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KBS의 충주방송국 통폐합 방침에 반대하는 충북 충주지역 여론이 들끓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맹정섭 충주지역위원장은 21일 성명을 통해 "충주MBC에 이어 KBS까지 사실상 폐국이라니, 북부권 40만 시민과 함께 큰 충격을 금치 못하겠다"며 반발했다.

 그는 "충주를 거점으로 하는 북부권은 경제·문화·정치적 수혜에서 수많은 차별을 받아왔다"며 "이런 상황에서 충주방송국을 폐쇄한다면 이는 북부권 주민에 대한 일방적 희생 강요"라고 목청을 높였다.

 또 "재정과 편성에서 부득이 구조조정이 필요하다면 청주방송국을 축소하고 충주방송국을 중부권 거점으로활성화하는 것이 옳다"며 "국민 소유인 국민방송 KBS는 분권 장치와 균형발전 관점에서 충주방송국에 대한 입장을 즉시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맹 위원장은 "이 지경까지 지역구 이종배 의원은 무엇을 했는가. 그간의 과정을 알고는 있었는지, 어떠한 노력을 했는지 답변을 바란다"며 책임론을 꺼내기도 했다.

 충북환경운동연대도 성명을 내 "지방자치와 반하는 KBS충주방송국 폐국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역 방송국은 지역 여론 형성과 문화 창달, 지방자치 활성화의 근간이 되는 공공자산"이라며 "이를 폐국하는 것은 충북 북부지역 존재 부정과 주민 무시"라고 비판했다.

 이어 "KBS 본사의 방만한 운영으로 인한 재정 악화 책임을 충주방송국에 묻는 것은 매우 잘못"이라며 "KBS 경영을 근본적으로 개혁해 국민의 방송으로 돌아와야 하고, 나아가 과거처럼 TV 편성 기능을 부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일선 대표는 "수신료로 운영되는 방송은 공공재다. 양대 방송국이 북부지역에서 모두 사라지는 것은 지역 침체를 앞당기는 결과가 될 것"이라며 "3개 시·군 시장, 군수, 의회, 국회의원은 KBS충주방송국을 지키기 위해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충주=이현기자

이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