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충주
충주시 달걀 산란일자 의무표기 시행23일부터 4자리 수로 껍데기에 표기
이현 기자  |  sonarma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21  18:14:2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북 충주시는 계도기간 6개월을 마치고 23일부터 달걀 껍데기(난각)에 산란일자 표기 의무화 규정이 시행된다고 21일 밝혔다.

 이에 따라 23일부터 유통·판매하는 달걀에는 산란일자 4자리를 맨 앞에 표시하는 난각코드 총 10자리 숫자를 반드시 표기해야 한다.

 난각코드 앞 4자리는 산란된 월과 날짜를 2자리씩 표기하며, 다음 5자리는 어느 지역에서 생산됐는지 알 수 있는 생산농장 고유번호다.

 또 마지막 숫자는 사육환경을 의미하며 1은 방목, 2는 닭장없는 평평한 축사, 3은 개선된 닭장, 4는 기존 닭장에서 생산된 달걀을 나타낸다.

 숫자가 낮을수록 더 좋은 사육환경에서 생산됐다는 뜻이다.

 소비자들은 앞으로 난각코드로 산란일자까지 확인해 보다 신선한 달걀을 구매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산란일자 표기가 없는 달걀을 유통·판매하면 영업정지, 허위표기하면 영업취소 및 폐기 처분을 내릴 방침”이라고 말했다./충주=이현기자

이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