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옥천
옥천읍, 민·관 협력으로 주거문제 해결홀몸 어르신에 보금자리 마련
자발적 참여로 복지사각 없애
이능희 기자  |  nhlee77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22  16:14:3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옥천=충청일보 이능희 기자] 충북 옥천군 옥천읍에서는 열악한 주거환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옥천읍 사례관리대상자에게 민간자원을 연계해 주거문제를 해결해 주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이는 별도 예산을 수반하는 것이 아닌 민간영역에서의 봉사활동 등으로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지역사회 내 문제가 지역 사람의 힘으로 해결하고 있기에 더욱 의미가 깊다고 볼 수 있다.

지난해 연말 화재로 집을 송두리째 잃은 홀몸 어르신(옥천읍 구일리)에게는 옥천읍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정해영 위원장의 주도하에 강남건설(대표 남정주)과 국보건설(대표 이창묵)에서 주택철거와 폐기물 처리 무상 지원을, (사)충북연회 희망봉사단(단장 조기형 목사)에서는 ‘사랑의 집짓기’ 등 민간 부분에서의 협조로 새로운 보금자리를 마련해 줬다.

올해 초 거동불편으로 재래식 화장실과 부엌으로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던 홀몸 어르신(옥천읍 마암리)에게는 적십자 마중물 봉사회(회장 박수민)에서 ‘사랑의 집수리’와 옥천읍 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서 ‘우리 집이 달라졌어요’ 사업을 통해 더 쾌적하고 안정된 주거환경을 마련해 줬다.

김태은 옥천읍장은 “지역사회 내 여러 민간업체와 주민이 자발적 참여를 통해 복지의 사각지대를 해소해 옥천읍이 더불어 잘사는 살기 좋은 곳으로 바뀌고 있는 것 같다”며 “참여해 주시는 모든 민간업체와 주민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능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