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충북환경공단-11개 지자체 추석 맞아 과대포장제품 점검
이정규 기자  |  siqjak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22  18:05:2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이정규 기자] 한국환경공단 충북지사는 추석을 맞아 다양하게 출시되는 선물세트의 과대포장 여부를 점검한다고 22일 밝혔다.

26일부터 다음 달 11일까지 청주시 등 11개 지자체 담당공무원과 함께 실시하는 이번 합동 점검에서는 홈플러스, 농협하나로마트 등 대형유통점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이번 점검은 명절에 집중 출시되는 포장규칙 적용대상 제품 중  선물세트을 대상으로 포장횟수 및 포장 공간비율 준수 여부 등을 점검한다.

현장점검을 통해 포장횟수를 위반하거나 과대포장의심 제품으로 검사명령을 받은 경우 전문기관의 포장검사를 의뢰해 시험성적서를 제출해야 하며, 검사결과 위반이 확인되면 과태료를 처분 받게 된다.

홍성곤 한국환경공단 충북지사장은 "국내 포장산업 성장으로 인해 포장폐기물이 급속도록 증가하고 있어 음식물을 제외한 생활폐기물의 70%가량이 포장폐기물로 발생되면서 자원낭비와 환경오염의 주범이 되고 있다"며 "제조업체는 적정한 포장제품을 시판하고 소비자 또한 합리적 소비를 통해 과대포장으로 인한 쓰레기를 줄여 환경과 경제를 살리는 착한포장을 만드는데 적극 동참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