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외교
文, 1만4천여 명에 '추석 선물' 발송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28  19:40:2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이득수기자]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추석에 1만 4000여 명에게 선물을 보낸다고 28일 청와대가 밝혔다. 

올 추석 선물은 국가를 위해 헌신한 각 분야의 국가유공자, 사회적 배려 계층 등에게 전달된다. 헝가리 유람선 사고 현장 구조대원, 강원도 산불 진화 자원봉사자, 구제역 및 돼지열병 등 전염성질병 방제활동 참여자, 장애인 도우미 등을 포함해 국가발전을 위해 헌신한 각계 원로, 국가유공자 가족, 의사상자, 독립유공자 후손  모범 청소년 등에게도 전달한다. 선물 내용은 충남 서천의 소곡주(청소년·종교인에게는 제천 꿀), 부산 기장의 미역, 전북 고창의 땅콩, 강원도 정선의 곤드레나물 등 지역 특산물 4종으로 구성됐다. 

문 대통령 내외는 선물 인사말에서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시대는 넉넉한 한가위에 휘영청 뜬 보름달처럼 올 것"이라며  "새로운 100년의 희망을 함께 빚겠다"고 밝혔다. 이와 별도로 청와대 직원들은 우리 농산물의 판매촉진과 소비확대를 위해 29일까지 청와대 연풍문 2층에서 우리 농축수산물 직거래 장터를 연다.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