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행정·지자체
"대전 혁신도시 지정" 범시민 추진위 발족
이한영 기자  |  hy733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29  19:33:4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계룡=충청일보 이한영 기자] 대전을 혁신도시로 만들기 위한 범시민 단체가 29일 발족했다.

대전 혁신도시 범시민 추진위원회는 이날 대전시청 대강당에서 발대식을 했다.

시와 시의회, 5개 구와 구의회, 200개 시민단체, 19개 대학, 정치권 등은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허태정 시장과 김종천 시의장, 설동호 교육감, 지역 국회의원 7명, 5개 구청장, 시민단체 관계자 등 18명이 공동 위원장을 맡았다.

대학 총장 등 고문단 24명과 시민협력단 600명을 포함해 총 800여 명이 추진위에 참여한다.

발대식은 혁신도시 지정 퍼포먼스, 지정 촉구안 낭독, 공동위원장 인사말 등 순서로 진행됐다.

추진위는 온라인 플랫폼 등에서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100만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추진위는 결의문에서 "대전은 세종시가 배후에 건설된다는 이유로 혁신도시 대상지에서 제외돼 개별 이전한 공공기관 하나 없는 유일한 지역이 됐다"며 "세종시 출범 후 인구 유출로 심리적 저지선인 인구 150만명이 무너져 성장 동력이 감소하고 원도심 쇠퇴가 가속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전시민은 정부의 국가 균형발전 정책의 불합리함을 호소한다"며 "지방 어느 한 곳 역차별 받지 않도록 대전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