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스포츠 일반
[충주무예마스터십] 韓, 金 21개 등 메달 56개로 1위 고수2위는 金 5개 등 21개의 말레이시아
태권도·무에타이 태국, 11개로 3위
이란,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 획득
이정규 기자  |  siqjak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02  19:14:1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이정규기자]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4일 차에 접어든 2일 대한민국은 여전히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종목별 메달 순위 현황을 보면 대한민국은 금 21, 은 17, 동 18 등으로 모두 56개 메달을 따며 1위 자리를 고수하고 있다.

2위는 금 5, 은 7, 동 9 등 모두 21개의 메달을 딴 말레이시아다.

3위는 변동이 있었다.

태권도·무에타이 등에 출전한 태국이 금 5, 은 3, 동 3 등 총 11개의 메달을 획득해 3위로 올랐다.

우슈에서 홍콩이 강세를 보이며 금메달을 4개 획득해 4위(은 5·동 7, 총 16)를 차지했다.

5위는 금 4, 은 5, 동 5로 모두 14개의 메달을 획득한 몽골이다.

경기 내용을 보면 지난 1일 무에타이 경기에서는 태국이 종주국 자존심을 지켰다.

남자 -54㎏, -63.5㎏, -71㎏에서 사차이 캄푸치(Sakchai Chamchit)·노라팟 쿤담(Norapat Khundam)·만콩십(Man Kongsib) 선수가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또 나쓰왓수지콩(Natthawat Suzikong)이 남자 -57㎏에서 은메달, 캐루드 캄타라품(Kaewrudee Kamtakrapoom)이 여자 -60㎏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2일 차 우슈 경기에선 홍콩이 좋은 성적을 거뒀다.

남자 남권·태극검, 여자 남권·전통권에서 라우 치렁(LAU Chi lung), 택 얜 새뮤이 후이(Tak yan samuei HUI), 히 지안신(HE Jianxin), 첸 수이진(CHEN Suijin) 등이 금을 손에 쥐었다.

이어 여자 남권에서 웬 카 잉(YUEN Ka ying)이 은메달, 남자 전통권(형의권)에서 퀑 역 밍(KWONG Yuk ming)이 동메달, 여자 태극검에서 융 데비(YEUNG Debbie)가 동메달, 여자 전통권(팔괘장)에서 융푸이유에이유(YEUNG Pui yue AU)가 동메달을 획득했다.

대한민국도 우슈에서 많은 메달을 땄다.

남자 남곤에서 이용문이 금메달, 여자 태극검에서 최유정이 은메달, 남자 곤술과 태극검에서 이용건과 유원희가 나란히 동메달을 획득했다.

조승재 선수(충북개발공사)는 도술에서 1위, 장권에서 은메달을 각각 차지했다.

한편, 2일 오후 충추체육관에서 진행된 태권도 겨루기 단체전(혼성) 결승전에선 이란이 러시아를 제치고 금메달을 차지해 2020 도쿄올림픽의 시범 종목 출전권을 얻는 영광을 차지했다.

[관련기사]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