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셀프청문회' 후 반대 51.5% - 찬성 46.1%리얼미터, 曺 임명 관련 설문조사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04  18:59:0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이득수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국회에서 이른바 '셀프 청문회'로 불리는 기자간담회를 한 이후 조 후보자 임명에 찬성하는 답변은 46.1%, 반대는 51.5%의 여론조사 결과가 4일 나왔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3일 전국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한 결과 응답자의 51.5%가 조 후보자 임명에 반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조 후보자 임명에 찬성한다는 답변은 46.1%였다.

리얼미터는 "반대 여론이 50%대 중반에서 초반으로 감소한 반면, 찬성은 40%대 초반에서 중반으로 증가하면서, 찬반 격차가 한 자릿수의 오차범위 내로 좁혀졌다"고 밝혔다.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1·2차(8월 28·30일)에 이서 3번째로 실시한 이번 조사에서 찬성표는 충청·PK·TK·서울·경인 지역, 20대·60대이상·50대·30대, 남성·여성, 진보층·중도층·보수층, 민주당·정의당 지지층과 무당층 등 대부분의 지역·계층에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찬반 여론의 격차는 검찰의 압수수색 이튿 날 실시한 1차조사에서 반대 54.5%% , 찬성 39.2%로 찬반격차 15.3%p였다.

이후 유시민 노무현재단이사장이 방송 인터뷰에서 조 후보를 옹호한 다음 날인 30일 실시한 2차조사에서는 반대는 0.2%p 감소 54.3%, 찬성은 3.1%p 증가 42.3%로 찬반격차가 12.0%p로 3.3%p 줄어들었다.

여권 인사의 지원과 조 후보자 본인의 셀프 청문회가 긍정 여론을 높여주는 효과를 거둔 것으로 평가된다.

조 후보자의 기자간담회를 시청했다는 응답자 층에서는 찬성이 53. 4%, 반대는 45.7%로 찬성이 반대보다 높았다.

반면에 시청하지 않은 응답자층에서는 찬성이 35.6%, 반대는 60.0%로 반대가 찬성보다 24.4% 높게 나왔다.

이번 조사는 전국 19세 이상 성인 8767명에게 접촉해 최종 501명이 응답해 5.7%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으로 표집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2회 콜백)을 나타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자세한 여론조사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관련기사]

靑, 조국 등 신임 장관급 7명 청문요청안 국회 제출
靑 게시판에서 ‘조국 딸 고려대 학위 취소’ 갑자기 비공개로
靑 "조국 의혹, 청문회서 밝혀질 것"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