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세종 > 대전
'2019 사회혁신 한마당 IN-Daejeon' 성료
이한영 기자  |  hy733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08  16:23:2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대전=충청일보 이한영 기자]  '2019 사회혁신 한마당 IN-Daejeon'이 궂은 날씨 속에서도 약 4000여 명의 시민이 다녀가는 등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이번 한마당 행사는 '상상하는 시민, 상생하는 도시'라는 슬로건으로 지난 5~7일 개최됐다. 행사의 목표는 일상을 바꾸는 사회혁신의 주인공은 바로 '시민'임을 선포하는데 있다.

 주관처는 대전시와 대전시사회적자본지원센터, 30여명의 시민으로 구성된 사회혁신 한마당 IN-Daejeon 추진위원회 등이다.

 주요행사는 2500여명의 시민의 자발적 참여로 의제를 발굴한 '대전사회혁신플랫폼 타운홀미팅'과 대전, 광주, 경기, 서울에서 지방자치 사례를 발표하는 '마을만들기 지방정부협의회 컨퍼런스' 등 주민들이 참여해 의제를 발굴하는 행사가 진행됐다.

 행사의 메인 컨퍼런스인 '미래를 품은 로컬'에는 300여명의 시민이 참여해 삶터를 바꾸는 부동산, 삶터를 바꾸는 자치, 삶터를 바꾸는 사례를 주제로 지역의 미래에 대해 깊이 있는 토론의 장을 열었다.

 특히 대전의 마을공동체 사례를 알리는 '마을여행'과 시민이 기획해 운영하는 '작은컨퍼런스', '돗자리 수다', '공동체 체험 및 홍보부스' 등 편안한 분위기에서 진행돼 시민들의 참여도가 더욱 높았다.

 부대행사로는 '가을밤 영화제', '마을밥상', '시민과 함께하는 버스킹' 등이 성황리에 치러졌다.

 타 지역에서 온 한 마을활동가는 "사회혁신은 어려운 것인 줄만 알았는데, 한마당에 참가하면서 일상의 문제를 내가 주인이 되어 해결하는 것이라는 것을 느꼈다"며 "대전의 사회혁신 사례에서 많이 배워간다"고 참가 소감을 밝혔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새로운 대전은 시민의 귀한 목소리를 한데 모아 만들어나갈 것"이라며 "이번 한마당은 바로 그 시작점이 될 것이고, 대전시가 사회혁신을 주도하는 플랫폼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행사 장소인 옛 충남도청은 대전형 소통협력공간인 커먼즈 필드 대전 (COMMONZ FIELD 대전)으로 조성돼 주민의 주도적 참여와 다양한 분야 간 협력 등 새로운 방법으로 지역사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사회혁신 플랫폼이 조성될 예정이다.

이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