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새마을금고, 전통시장 활성화 나섰다영동전통시장 등 전국 30곳에
2억1000만원 상당 물품 지원
이정규 기자  |  siqjak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08  17:50:2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새마을금고 충북본부와 영동새마을금고가 지난 6일 영동전통시장에 물품을 전달하고 있다.

[충청일보 이정규 기자] 새마을금고중앙회 충북지역본부와 영동새마을금고는 지난 6일 충북 영동군 영동전통시장에 주물냄비, 밀폐용기 등 물품을 전달했다.

이날 물품 전달은 전통시장 경쟁력 강화와 지역 경제활성화를 위해 마련됐다. 새마을금고충북본부는 영동전통시장을 비롯해 전국 30개 전통시장에 2억1000만원 상당의 물품을 지원한다.

새마을금고는 2009년부터 온누리상품권 활성화 사업, 2012년부터 1금고 1전통시장 자매결연 추진사업 등을 통해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새마을금고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전통시장 및 지역경제  활성화와 상생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