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고속도로 사고, 더 신속하게 대응한다국토부·도로공사·4대 보험사
사고정보 실시간 공유 등 협약
이정규 기자  |  siqjak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08  17:54:1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이정규 기자]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는 지난 6일 성남 한국도로공사 교통센터에서 삼성화재, 현대해상, DB손해보험, KB손해보험과 '보험사 사고정보 실시간 공유 및 사고예방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도로공사와 4대 주요 보험사는 고속도로 교통사고 발생 시 보험사에 접수된 사고·고장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게 됐다.

도로공사는 보험사에 접수된 고객의 사고 위치와내용 등을 받아 신속하게 사고를 처리하고, 2차사고 예방 조치를 취하게 된다. 도로공사는 지난해 삼성화재와 시범 시스템을 구축하고 운영한 결과 8200여건의 사고정보를 공유했다. 

그 결과 실제 사고 접보 시간을 기존 16분에서 6분 정도로단축(64%)했으며, 이를 통해 2차사고 사망자가 67% 감소하는데 기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김상도 국토부 종합교통정책관은 "고속도로에서 사고·고장 발생 시 2차 사고로 이어지지 않도록, 사고정보 실시간 공유를 통한 신속한 대응으로 국민들의 안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