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외교
文 대통령, 조국 오늘 임명하나청문회 결과 반대여론 높아져
의혹 해소 여부·검찰 수사 등
종합적으로 고려해 판단할 듯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08  19:06:2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이득수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장관에 임명할 것인지를 놓고 고심하고 있는 분위기다.

최근 동남아 3개국 순방을 마치고 돌아온 문 대통령은 국회에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귀국하는 날인 6일까지 재송부 해 줄 것을 요청했다. 당초 예상은 재송부 기한이 끝나는 다음날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보였으나 지난 6일 열린 국회 인사청문회 결과 반대여론이 크게 높아져 임명에 시간을 갖고 숙고하고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청와대 주변에서는 문 대통령이 당초 휴일인 이날 임명을 재가하고 9일 임명장을 수여한 후 10일 국무회의에 참석토록 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주말 임명 재가' 예상부터 빗나간 상태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조 후보자를 임명할 지, 언제 임명할지 등은 전혀 정해진 것이 없다는 것이다. 

순방 떠나기 전의 예상과는 크게 달라진 분위기다. 

인사청문회 이후 실시한 최근 여론 조사 결과 임명 반대 여론이 찬성여론보다 크게 늘어난 것이 문 대통령의 결단을 주춤하게 만든 결정적 요인으로 분석된다.

문 대통령은 조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과 해소 여부, 조 후보자 부인 기소 등 검찰 수사 추이 등을 종합적으로 지켜보면서 외부 인사들의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판단할 것으로 보인다.

주말을 넘긴 임명 발표는 대통령 주재 국무회의가 열리는 화요일(10일)에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그러나 현 정권 지지층의 움직임, 반대 여론의 크기, 전면적 수사에 나선 검찰과의 마찰 등 전반적인 관련 흐름을 지켜보면서 발표 시기도 상당히 늦춰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관련기사]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