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인사청문회 후 曺 후보자 '반대 49% vs 찬성 37%'전국 성인남녀 1003명 대상
조사 결과 '모름'도 14%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08  19:07:2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이득수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 반대가 49%, 찬성이 37%로 찬반 여론의 격차가 두자릿수인 12%p로 나온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모름'이란 답변은 14%였다. 

여론조사 업체 한국리서치가 KBS의  '일요진단 라이브' 의뢰로 지난 7일 하루 동안 전국 성인 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8일 발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조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 이후 임명반대 의견이 더 높게 나왔다. 

이른바 셀프 청문회로 불린 지난 3일의 대국민 기자간담회 직후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반대와 찬성 여론이 오차범위 내로 좁혀졌던 현상과는 정반대 결과다. 세부적으로 보면 진보층에서는 임명 찬성이 66%, 반대가 26%로 찬성이 우세했으나, 보수층에서는 임명 반대가 75%에 달하고 찬성은 14%에 그쳤다.

중도층에서도 임명 반대 52%로 찬성(27%)의 거의 2배에 달했다. 

인사청문회를 통해 그간 제기된 각종 의혹들이 해소됐는가를 묻는 질문에 '해소되지 않았다' 59%, '해소됐다' 33%로 의혹이 해소되지 않았다는 답이 두 배 가까이 나왔다. 

조 후보자가 법무장관으로 임명되면  '검찰 수사가 공정하지 않게 이뤄질 것'이란 응답이 49%, '공정하게 이뤄질 것'이란 답이 36%, '모르겠다'는 15%였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등을 활용한 웹 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자세한 내용은 KBS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관련기사]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