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충주 중원산단 폭발화재 '열흘' … 실종자 수색 재개市·소방 합동팀 투입에도 난항
오늘부터 500여 명으로 확대
이현 기자  |  sonarma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09  18:53:5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주=충청일보 이현기자] 지난달 30일 발생한 충북 충주시 중원산업단지 공장 폭발화재 당시 실종된 근로자를 찾기 위한 수색이 재개됐다.

충주시와 소방당국, 경찰은 9일 100여명의 합동수색팀을 투입해 A씨(51) 수색을 재개했다.

당국은 지난 7~8일 강풍을 동반한 태풍 '링링'의 북상에 따라 수색인력의 피해 예방차원에서 수색작업을 진행하지 않았다. 

중원산업단지 내 화학공장의 폭발화재는 이날로 발생 열흘째를 맞고 있다.

당국은 화재 발생 이후 매일 100여명 이상의 수색인력을 동원해 화재 당시 실종된 A씨 수색에 나섰지만, 흔적을 찾지 못하고 있다.

수색팀은 폭발 지점에서부터 주변으로 수색 범위를 확대하며 A씨 찾기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이날도 A씨를 찾지 못할 경우 10일에는 충주시와 소방서, 경찰 등 500여명으로 합동수색팀을 꾸려 대대적 합동수색을 벌일 계획이다.

앞서 지난달 30일 밤 11시47분쯤 충주 중원산업단지 내 대원포리머 화학공장에서 강한 폭발과 함께 불이 나 12시간 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이 공장 근로자 A씨가 실종되고, 8명이 다쳐 병원치료를 받았다.

이번 화재로 이 화학공장 건물 10여동 1만여㎡가 전소돼 소방서 추산 41억5000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또 인근 기업체 36곳과 민가 건축물 31곳의 건물 외벽과 유리가 파손됐고, 인근 농가의 농작물이나 가축 등 피해 신고도 50건 이상 접수됐다.

충주시 등 관계당국은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며 피해 지원대책 마련 등 사고 수습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