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태안
태안군, 태풍 피해농가 긴급 인력지원29농가 500여 명 신청,공직자 군부대인력 일손돕기 나서
송윤종 기자  |  ehyun0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10  15:08:3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태안=충청일보 송윤종 기자] 충남 태안군이 13호 태풍 '링링'으로 발생한 농가 피해 복구를 위해 적극 지원에 나섰다.

 군에 따르면 9월 9일 기준으로 태풍 피해를 입은 29농가(과수 13농가, 인삼 8농가, 하우스 6농가, 벼 등 2농가)가 500여 명의 인력 지원을 신청했다.

 10일 태안군 공직자 30명과 충남도청 공직자 30명이 태안읍 일대의 과수 낙과 피해현장을 찾아 긴급 인력지원에 나섰으며,11일까지 7농가에 147명의 군 공직자와 군부대 인력 등을 투입해 태풍 피해를 입은 인삼시설 철거, 낙과줍기, 벼 세우기 등을 실시하고, 16일부터 20일까지 20농가에 424명이 인력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군은 피해농가 복구 인력 지원 소요량을 추가로 파악해 추석명절 이후 군 전부서 일손돕기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가세로 군수는 "태풍 피해 상황을 철저히 조사해 누락되는 사례가 없도록 하겠다"며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최대한 빠른 시일 안에 태풍 피해를 복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력 지원이 필요한 태풍 피해 농가는 각 읍.면사무소 또는 군 농정과로 신청하면 된다.
 

송윤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