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내포
일본 수출규제로 충남 27개 업체 피해 우려 신고충남도와 시·군 전담팀 꾸려 일대일 실태조사 나서
박보성 기자  |  bakin1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10  19:03:5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내포=충청일보 박보성기자] 일본의 수출규제로 충남지역 27개 업체가 피해가 우려된다며 도에 신고했다.

10일 충남도에 따르면 도내 일본 수출규제 대상 품목을 수입하는 기업은 353곳에 달한다. 

이 가운데 27개 업체가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피해가 우려된다고 도에 신고했다. 

시·군별로는 천안 8곳, 논산 6곳, 아산·당진 각각 5곳, 공주·금산·서천 각각 1곳이다.

도는 반도체 업체 2곳에 긴급 경영안정자금 5억원 대출을 지원했다. 

일본의 수출규제 품목 527개 가운데 도내 수입 금액이 1000만 달러 이상이면서 대일 수입 비중이 절반을 넘는 품목은 22개로 집계됐다. 

이들 22개 품목을 수입하는 도내 업체는 55곳에 달했으며, 품목별로는 반도체 제조용 장비 관련 품목 수입 업체가 25곳으로 가장 많았다. 

도는 시·군, 충남연구원과 합동 태스크포스(TF)를 꾸려 수입 업체 55곳을 방문, 일대일 실태조사를 벌일 방침이다. 

신동헌 도 경제통상실장은 "시·군 자체 조사 결과 현재까지 직접적인 피해가 발생한 곳은 없지만 대일 수입 불확실성에 따른 잠재적인 애로사항 등이 제기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피해 발생 시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충남의 대일 수입 비중은 전체 수입액 중 7.94%인 30억6900만달러이며, 이 가운데 규제 대상 품목 수입액은 29억7600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박보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