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오송역 단전사고 때 승객 대피 시켰어야"감사원, 철도 안전 실태 보고서 공개
코레일에 비상 대응 시나리오 요구
배명식 기자  |  mooney777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10  19:12:2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배명식기자] 감사원이 지난 해 11월 충북 청주 오송역 전차선 단전사고로 승객들이 열차에서 갇혀 있었던 사건과 관련해 "한국철도공사가 승객들을 대피시켰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감사원은 10일 공개한 '철도안전 관리실태' 감사 결과보고서에서 "코레일은 관련 규정과 과거 사례에 비춰볼 때 신속히 승객을 대피시켜야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근 2년 동안 발생한 3건의 단전사고에서도 복구에 2시간 이상 소요됐고, 여객상황반 운영절차서에 따르면 철로 개통에 1시간 이상 소요될 경우 승객을 대피시키도록 규정돼 있다.

코레일은 사고발생 직후인 오후 5시 7분쯤 전차선이 끊어진 것을 통보받았음에도 5시 50분까지 대피 결정을 유보했다. 

또 예상 복구시간을 1시간 미만으로 잘못 판단해 대피시키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 

코레일은 전기가 공급되자 대기 중인 구원열차를 철수시켰으나 사고열차는 펜타그래프 파손으로 열차운행이 불가능한 것으로 나타나 구원열차를 다시 불렀고 31분이 추가로 소요됐다.

코레일이 대피·구원 업무를 적절히 수행하지 않아 승객 703명은 불 꺼진 열차 안에서 안내도 받지 못한 채 3시간30분 동안 갇혀 있어야 했다.

감사원은 코레일에 "앞으로 열차가 정차한 경우 적시에 대피 여부를 결정하고, 실질적 대응이 가능한 비상대응 시나리오를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이번 감사에서는 코레일이 하자가 있는 차량을 운행에 투입하고 철도사고 보고를 누락했지만 국토교통부가 이 사실을 모르고 있었던 점도 확인됐다.

지난 해 11월 20일 고속철도 오송역 인근에서 전차선 단전사고가 발생, 1시간 54분 동안 열차 120여 편의 운행이 중단됐다. 

경찰은 올 3월 당시 다락교 고가도로 신설 공사를 하면서 절연 조가선을 부실시공한 시공업체 대표 등 4명을 입건했다.
 

배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