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건강칼럼
극심한 복통과 소화불량 '췌장암' 의심전제혁 을지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15  15:51:3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건강칼럼] 전제혁 을지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사람이 걸릴 수 있는 암 중에 최악의 암으로 일컫는 췌장암은 한국인 10대 호발 암 중 5년 생존율이 최하위이며, 완치율도 가장 낮은 암이다. 췌장암은 증상을 자각적으로 판단하기 어렵고 조기진단이 힘든데다 암의 성장이 매우 빠르고 전이가 쉽게 이뤄진다. 또한 발견했을 때는 이미 손을 쓸 수 없는 상태로 악화되어 있어 절제가 불가능한 경우가 많고, 수술이 가능한 환자도 전체의 15~20% 밖에 되지 않는다.

췌장암의 초기증상으로는 소화와 관련된 것이 많다. 식욕감퇴와 복부 팽만 증상이 일어나며 체중이 줄어들기도 한다. 그러면서 소화불량을 겪게 된다. 또 등과 허리에 원인이 뚜렷하지 않은 통증을 동반하며, 무기력함을 느끼게 된다. 췌장암에 의해 췌장염이 발생할 수도 있는 데 이 경우 구부리고 앉으면 통증이 없어지고 반듯이 누우면 통증이 더 심해지는 특징을 가진 상복부 통증을 호소할 수 있다. 또한 췌장의 머리 부분에 암이 발생할 경우 그 안을 지나가는 담관을 막아 황달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췌장에 생기는 악성종양은 크게 외분비 조직에서 기원한 외분비종양과 내분비조직에서 기원한 내분비 종양으로 나뉜다. 보통 흔히 말하는 췌장암은 외분비조직 중 췌장관에서 발생한 췌관선암을 말하며, 췌장암의 90%이상을 차지한다. 췌장암의 진단을 위해 복부 초음파를 먼저 시행하는데, 췌장이 위나 대장 등 다른 장기들에 파묻혀 깊숙이 자리 잡고 있기 때문에 잘 관찰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장에 가스가 차 있거나 배가 많이 나온 환자들은 췌장 자체를 식별하기 어려울 때도 있다. 췌장의 검사가 복부 초음파에서 충분하지 않다고 판단되면 복부 전산화단층촬영(CT) 시행을 고려한다. 이밖에 복부 자기공명영상(MRI) 등의 방사선 검사가 이용되며, 내시경적 역행성 담췌관 조영술(ERCP), 내시경 초음파도 진단에 도움이 된다.

암이 다른 장기로 전이되지 않고 췌장에만 국한되어 있는 경우 췌장의 일부분이나 전체, 또는 주변 조직을 함께 절제하게 된다. 특히 췌장의 머리 부위에 생긴 경우에는 '휘플 씨 수술(Whipple's operation)'을 시행하는데, 이는 췌장의 머리, 소장의 일부, 위의 하부, 담낭과 담관을 절제하고 남은 췌장과 담관을 위의 상부에 붙이는 과정을 거친다.

또 유문보존 췌십이지장 절제술은 휘플 씨 수술과 유사하나 위를 보존하는 수술이다. 합병증 발생률이 높고 수술 자체가 어려워 시행률이 높지 않았으나, 최근 수준 향상으로 국소적인 절제가 가능한 췌장암 치료를 위해 시행되고 있다.

흡연은 췌장암 발병률을 높이는 주요 위험인자이므로 췌장암 예방을 위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금연이다. 또 건강한 식생활과 적절한 운동을 통해 적정 체중을 유지해야한다. 췌장암 환자들은 소화불량으로 인한 식욕 저하를 겪기 쉽고, 치료 도중에 부작용으로 나타날 수 있는 오심, 구토 등으로 인해 음식물을 섭취가 힘들어질 수 있는데, 그러므로 육류나 지방함량이 높은 음식보다는 소화가 잘 되는 부드러운 고열량의 음식을 조금씩 자주 섭취하는 것이 좋다.

밥에 현미나 찹쌀 등의 잡곡을 섞어 먹는 것이 좋으며, 채소와 과일 등 식이섬유가 풍부한 음식을 섭취해야한다. 브로콜리 속에 들어 있는 셀레늄은 항암작용이 탁월하고 시금치와 사과, 양파에 함유된 플라보놀 성분은 췌장암 발병 위험을 줄여주며, 토마토에 함유된 리코펜 성분 또한 강한 항산화 작용을 한다. 마지막으로 물을 하루에 1.5~2L 정도로 자주 마시는 것이 좋다. 주기적으로 초음파나, 복부CT 등 건강검진을 받는 것이 가장 좋은 예방법이다. 가족력이 있거나 당뇨, 만성 췌장염이 있는 경우 꾸준히 검사 또는 치료를 받아야 한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