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단양
단양군, 관광객 천만 돌파 향해 '쾌속 질주'
이재남 기자  |  7530753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17  14:40:4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북 단양군이  많은 관광 악재에도 선전하며 관광객 1000만 돌파를 향해 브레이크 없는 쾌속 질주를 이어가고 있다.

 17일 군에 따르면 올해 봄 미세먼지로 인한 외출 자제 분위기와 여름철 역대급 가뭄과 폭염 등으로 관광 수요가 크게 위축될 것이란 전망에도 1~8월 총 708만명의 관광객이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141만명이 증가한 수치다.

 지난 4월 문화관광체육부에서 실시하는 '봄 여행 주간' 시작과 더불어 봄맞이 여행객들로 월 관광객이 처음으로 100만명을 돌파했다.

 5월에는 쌍둥이 힐링 페스티벌, 소백산 철쭉제, 쏘가리 축제 등 풍성한 축제효과에 힘입어 134만9473명이 방문해 연중 가장 많은 관광객이 찾은 것으로 조사됐다.

 8월은 여름 성수기 특수로 유명 관광지마다 나들이객으로 넘쳐나면서 115만3735명이 방문하며 올들어 두 번째 많은 관광객이 방문했다.

 지난 여름 매미나방 습격으로 인한 어려움과 관광객 소비트렌드 변화 등 전국적인 관광 불황 여파에도 단양은 200만명에 가까운 관광객이 찾아 명실상부한 최고의 관광 도시라는 명성을 확인하는 기회가 됐다.

 단양에서 가장 사랑받는 관광지 도담삼봉은 한국 관광 100선에 4회 연속 선정되기도 했다.

 특히 단양관광 랜드마크로 자리를 굳히고 있는 만천하스카이워크는 '2019 관광 100선'에 새롭게 선정돼, 단양 관광을 대표하고 있다.

 단양군은 올해 한국의 가장 사랑받는 브랜드 대상에 7년 연속 선정되는 등 명품관광지로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단양군 관계자는 "볼거리와 즐길거리, 먹거리 여행 '3박자'를 두루 갖춘 단양은 체류형 관광지로의 전환과 마케팅 전략의 시너지 효과가 더해지면서 관광객 증가로 이어졌다"며 "꾸준히 사랑받는 단양을 만들기 위해 관광 서비스 향상에 더욱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단양=이재남기자
 

이재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