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대한민국 특허 200만호 달성생명과학 기업 '오름테라퓨틱'
종양 성장 억제 바이오 기술로
100만호 후 9년만에 기록 경신
장중식 기자  |  5004ace@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23  19:27:1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세종=충청일보 장중식 기자] 우리나라의 200만번째 특허가 등록됐다. 이는 한국특허역사상 62년이 걸린 100만번 째 기록을 9년 여만에 경신한 기록이다. 

특허청은 23일 생명공학 기업 '오름테라퓨틱'의 종양 성장 억제에 관한 바이오 기술이 최근 특허 200만호로 등록됐다고 밝혔다.

1948년에 중앙공업연구소(현 국가기술표준원)의 '유화염료 제조법'이 대한민국의 첫 번째 특허로 등록된 이래 71년 만에 달성한 기록이다. 

최근 10년간 특허 등록은 109만건으로, 이전 61년간의 특허 등록(92만건)보다 많았다. 1980년대까지 2만여 건을 기록하던 특허 등록 건수는 1990년대 들어 가파르게 늘어 22만건을 기록한 뒤, 2000년대에 67만건, 2010년대 이후 현재까지 100만건을 넘었다.

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따라 1980년대까지 특허 등록의 주류였던 화학 및 섬유 분야 비중은 작아지고, 2000년대 들어 반도체, 휴대전화 등 정보기술(IT) 분야 등록이 급증하며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특허에 기술 분류를 본격적으로 적용한 1980년 이후를 보면 1980년대에는 유기정밀화학과 섬유제지기계 분야의 등록이 가장 많았다. 1990년대 이후에는 주력 산업 변화에 따라 반도체, 컴퓨터기술, 토목공학, 디지털통신 등 IT 분야가 주류를 차지했다. 1980년대까지는 외국인이 전체 특허 등록의 73.2%로 절대다수를 차지했다.

장중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