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행정·지자체
"11개 시·군 특화 산업 육성"
"충북도, 10년간 300억 투입
편중 지원 차단해 균형발전
2020년 시작 추진계획 세워
배명식 기자  |  mooney777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24  19:25:1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배명식기자] 충북도가 도내 11개 시·군별 특화 산업 육성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도는 11개 지자체가 공동 참여해 특화 산업을 추진하는 '2020 시·군 지역특화 산업' 육성 추진 계획을 세웠다고 24일 밝혔다.

선정된 산업은 청주 반도체·화장품, 충주 수소자동차·바이오, 제천 자동차부품·천연물 소재, 보은 원물가공식품, 옥천 기계.의료기기다.

영동 비금속광물(일라이트), 증평 기능성 바이오(의료, 의약, 식품, 화장품), 진천 가정식 대체식품, 괴산 가공식품, 음성 이너뷰티, 단양은 석회석.비금속 분야이다.

도는 지역특화 산업 육성에 2020년부터 10년간 총 300억원을 투입할 방침이다.

기업을 선정해 연구개발은 과제 당 연간 2억원, 비 연구개발은 과제당 1억원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도가 이 계획을 추진하는 것은 그동안 충북이 스마트IT, 바이오헬스, 수송기계 소재부품 등 3대 주력산업 육성에 집중했기 때문이다.

이렇다 보니 관련 산업이 집적된 청주 등 특정 지역에 지원이 편중, 도내 균형 발전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시·군 특화 산업 육성을 위한 중장기 발전계획을 수립해 추진하고 체계적으로 중소기업을 육성하기로 했다.

도는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시·군 소재 기업, 대학, 연구개발 전문기업 등과 협업 모델을 구축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도내 소재·부품 관련 중소기업의 기술 국산화를 위한 자립화 기반이 어느 때보다 시급하다"며 "특화 산업 육성이 시·군 균형 발전을 도모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