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청주시, 국가기준점 236점
훼손 여부 등 조사 완료
박재남 기자  |  progress7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24  19:44:1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박재남 기자] 충북 청주시가 국가기준점 236점에 대한 일제 조사를 완료했다.

시는 지난 3월에 일제 조사계획을 수립하고 조사반을 편성해 현지조사 등을 거쳐 삼각점 122점, 수준점 43점, 통합기준점 71점 등 236점에 대해 6개월간 기준점의 망실 및 훼손여부를 조사했다.

국가기준점을 모두 조사한 결과 삼각점 3점, 통합기준점 1점에 대해 망실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 4점에 대해서는 국가기준점을 총괄하는 국토지리정보원에 통보해 재설치 등 정비할 계획이다.

모든 측량의 기준이 되는 국가기준점은 지도제작, 지리정보시스템 구축 및 각종 건설공사 등의 정확한 측량 기준점으로 사용되며 시민의 재산권 보호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시설물이다.

이에 건설, 도로, 상·하수도, 가스, 전기 등 각종 공사와 개발사업 공사시 각별한 관심과 주의가 요구된다.
시 관계자는 "망실된 4점에 대해서도 빠른 시일 내에 정비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재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