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단양
단양여행 타임테이블, 24시간 인기!
이재남 기자  |  7530753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25  15:36:3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단양=충청일보 이재남 기자] 충북 단양에서 보내는 24시간 타임테이블(시간표)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대한민국의 중부내륙에 위치한 단양군은 중앙고속도로와 중앙선 철도가 지나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대부분 지역에서 2∼3시간이면 닿을 수 있는 지리적 장점을 갖췄다.

또한 전국에 대한민국 관광1번지로 이름나며 만천하스카이워크와 단양강잔도를 비롯해 도담삼봉, 다누리아쿠아리움, 단양구경시장 등 여행 매니아라면 꼭 들러야할 핫 플레이스들로 넘쳐난다.

가을 여행주간을 맞아 한국관광공사는 짜릿하고 맛있는 여행을 위해 단양에서의 아침부터 저녁까지 24시간을 추천한다.  

먼저 단양 여행을 시작하는 이른 아침에는 수려한 산수의 최고봉 단양팔경 중 제1경이라 불리는 도담삼봉을 추천했다.

최근에는 새롭게 개장한 단양황포돛배를 타고 시원한 강바람을 한껏 맞으며 운치 있게 자리한 사이좋은 바위 삼형제를 보다 가까이에서 감상할 수도 있다. 

다음 행선지는 TV 프로그램 ‘전참시’에서 이영자와 매니저가 방문해 화제가 된 두산 활공장이다. 

하늘에 떠 있는 패러와 단양읍 전경을 배경으로 인생 샷을 건질 수 있으며 기회가 된다면 패러글라이딩에 몸을 맡기고 하늘을 나는 기분도 만끽 할 수 있다.

배에서 꼬르륵 신호와 함께 시장 한 느낌이 드는 점심에는 단양구경시장을 찾아 단양특산물로 만든 맛난 음식으로 배를 채울 수 있다. 

단양을 대표하는 전통시장답게 마늘순대와 마늘만두, 흙마늘 닭강정 등 먹거리들로 천국을 이룬다. 

오후 여행에서는 구석기시대 거대한 매머드와 털 코뿔소를 만날 수 있는 수양개선사유물 전시관을 둘러보며 교과서에서 보았던 주먹도끼, 밀개, 슴베찌르개 등 선사문화와 마주하는 시간이 기다리고 있다.

군 관계자는 “도담삼봉, 만천하스카이워크 등 한국관광 100선에 이름을 올린 단양은  중부내륙을 대표하는 관광도시로서 앞으로도 체류형 관광을 위한 관광 상품 개발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이재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