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이낙연, “조국 사태로 우리 사회 공정한가에 깊은 회의 싹텄다”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26  17:43:5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이득수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26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조국 사태’와 관련해 “우리 사회가 공정한지에 대한 깊은 회의가 국민 사이에서 싹텄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비리 의혹을 정리한 표를 보여주며 “국민들이 느끼는 허탈감과 분노가 어느 정도라고 생각하느냐”고 묻자 “특히 가진 사람들이 제도를 자기의 기회로 활용하는 일들이 많이 벌어지고 있다는 것에 분노한 것으로 짐작한다”이렇게 답했다. 

이 총리는 조 장관 임명에 반대하는 의견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 총리는 권 의원의 ‘이 총리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노영민 비서실장이 대통령에게 임명에 반대하는 의견을 냈다고 하는데 사실이냐’라는 질문에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답했다. 

또 ‘강경화 외교부장관이나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등은 5대 비리에 해당하는데도 임명했는데, 임명한 사람과 낙마한 사람의 차이가 무엇이냐’는 질의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5대 비리(병역기피, 세금탈루, 부동산투기, 위장전입,논문표절) 관련자 고위공직 원천 배제)원칙이 현실에 적용되는 것은 많은 어려움이 있다”고 답했다.

이에대해 권 의원은 “제가 보는 차이점은 문재인 대통령과 코드가 맞고 친문 핵심그룹에 속하면 조국 후보와 같이 임명을 강행하는 것이고, 그 범주에 속하지 않은 사람은 낙마시킨다”고 지적했다. 

이 총리는 이 같은 지적에 “그렇진 않다”고 반박했다.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