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60대 이상 은퇴 후 창업자 급증고령자 사업체 1년새 5만5천개↑
장중식 기자  |  5004ace@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26  17:54:2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세종=충청일보 장중식 기자] '베이버부머'로 지칭되는 60대 이상이 운영하는 사업체가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통계청이 26일 공개한 '전국사업체조사 잠정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전국 사업체는 410만2540개로 1년 전보다 8만2668개(2.1%) 늘었다.

이 가운데 대표자의 연령이 60대 이상인 사업체는 92만7194개로 1년 사이에 5만5574개(6.4%) 증가했다. 이는 1년간 늘어난 사업체 수의 약 67%에 해당한다. 

이 같은 추세는 인구구조가 고령화돼 60세 이상 인구 비중이 계속 늘어나는 데다 베이비붐 세대(1955∼1963년생)가 은퇴 후 창업하는 경우가 많아졌기 때문이다.

대표자 연령대별 사업체 수에서 구성비가 가장 큰 세대는 50대로, 전체 사업체의 34.5%(141만7253개)를 차지했다. 이에 반해 20대 이하와 30대의 창업은 주춤했다.

계약 기간이 1년 미만인 임시 및 일용근로자는 10만8831명 늘었고, 자영업자와 이들을 돕는 무급 가족종사자도 5만9114명이나 늘었다.

지난해 대비 산업별 사업체 수가 많이 증가한 산업은 숙박·음식점업(1만9000개, 2.5%), 운수업(1만3000개, 3.4%), 협회·기타서비스업(1만개, 2.5%) 순이었다.

광업을 제외한 모든 산업에서 사업체 수가 증가했다. 특히 운수업은 택배·물류 배송, 협회·기타서비스업은 두발미용업, 네일아트를 중심으로 크게 늘었다.

업종별로 보면 자영업자가 많은 숙박업소나 음식업에서 일하는 종사자가 많이 늘었다.  

장중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