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행정·지자체
세종복합터미널 건설 '첩첩산중'市·행복청·LH 연구 용역 결과
"인구 50만 예측 2025년 조성"
설계·착공 등 3~4년 더 소요
장중식 기자  |  5004ace@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26  19:09:4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주차장 부실과 편의시설 부족으로 크고 작은 민원이 잇따르고 있는 세종고속시외버스터미널.

[세종=충청일보 장중식기자] KTX 오송역과 함께 세종의 관문 역할을 담당하는 '세종고속시외버스터미널' 조성이 효율성 문제로 삐걱거리고 있다.

세종시 대평동 일원에 위치한 고속시외버스터미널이 지난 2014년 임시정류장 형태로 조성된 이후 5년여가 지나는 동안 주차장 부족은 물론, 각종 편의시설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아 크고 작은 불편이 잇따랐다.

이에 행복도시건설청과 세종시·LH공사는 공동으로 2017년 8월 1억4000여 만원을 들여 '여객터미널 개발전략수립연구용역'을 의뢰, 2년여에 걸쳐 터미널 착공 시기 및 조성 방법 등 의견이 개진됐다.

이 결과 가칭 '세종복합터미널'은 인구 대비 등 효율적 측면에서 오는 2025년쯤 조성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4만767㎡ 부지에 연건평 8만3390㎡이며 사업비도 2832억(부지매입비 367억, 건축비 2465억)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이 같은 용역 연구 결과는 세종시 인구가 50만명이 될 것으로 예측한 2025년에 맞춘 것이다.

설계와 착공, 준공 시기가 통상 3~4년은 소요된다는 점을 감안하면 실질적으로 터미널이 들어서는 시기는 더 늦어질 수 밖에 없다.

특히 터미널 등 공공시설 사업은 미래 인구와 수요를 감안, 경제성이 다소 떨어지더라도 미리 대비하는 '선제적 도시계획'이 필요하기 때문에 사회간접자본에 포함되는 추세다.

이를 감안할 경우 터미널 조성 사업의 실질적 주체인 세종시와 행복청 등 유관기관 간 협력 체제 가동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한 시점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2014년부터  LH공사로부터 무상임대차 방식으로 사용하고 있는 세종시가 개발계획의 주체가 되고, 환승센터 등 도시계획을 총괄하는 행복도시건설청 간 유기적 협조체제를 서둘러야 한다는 지적 또한 따갑다.

이와 관련, 시 관계자는 "2800억여 원에 이르는 재원 부담도 문제이지만 공영과 민간, 또는 컨소시엄 등 개발 방식도 아직 정해지지 않아 진지한 검토가 필요하다"며 "다음 주 예정된 관련 기관 협의회에서 이 사안에 대해 보다 진지하고 면밀하게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중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